한중문화교류협회 정부간 상호교류,문화/예술,기업/비지니스교류,대학간교류,볍률고문,인재교류
 
2017 년 6 월 4 째주 23 일 금 요일
한국뉴스 ▶ HOME < 보도자료 < 한국뉴스

 
작성일 : 14-07-05 16:09
日언론, 한중 정상회담에 경계·자성 교차
 글쓴이 : 운영자
조회 : 388  
"한중 역사 공동투쟁 우려" 對 "일본, 한중과 정상회담 노력해야"

지난 3∼4일 서울에서 열린 한중 정상회담을 보는 일본 언론의 시각에는 '경계'와 '자성(自省)'이 교차했다. 5일자 일본 주요 신문 사설에는 역사문제를 둘러싼 양국의 대 일본 '협공'을 비판하는 목소리와, 서둘러 한국, 중국과의 관계 개선에 나서야 한다는 지적이 함께 제기됐다.

요미우리신문은 '지역의 안정을 손상시키는 반일 공동투쟁'라는 제목의 사설에서 "일본이 경계해야 할 것은 정상회담 공동성명의 부속 문서에 이른바 종군 위안부 문제 관련 공동 연구 실시가 담긴 것"이라며 "양국이 자신들 편한대로 해석한 역사 카드에 근거해 '반일 공동투쟁'을 확대하고 국제사회에서의 여론전을 전개하는 것은 일본으로서 우려해야할 사태"라고 적었다.

산케이 신문은 "두 정상이 북한의 핵무기 개발에 단호히 반대하는 엄격한 메시지를 낸 것은 평가할 수 있지만 지역의 심각한 위협이 되는 해양진출 공세 등 중국의 '힘에 의한 현상 변경' 움직임에 박 대통령이 우려를 전하지 않았다면 매우 유감스럽다"고 논평했다.

니혼게이자이신문 사설은 "한중 정상회담 후 기자회견과 공동성명에서 대 일본 비판이 없었다"며 "일한관계 개선을 촉구하는 미국의 노력도 있고, 한국에서는 중국과 공동 보조를 취하는데 대해 신중한 목소리가 있다"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사설은 "한중 각각의 생각을 배려해 양국과의 관계를 재건, 유동화하는 동아시아의 평화와 발전을 촉진하는 전략을 일본은 요구받고 있다"고 강조했다.

도쿄신문은 '한중 밀월, 일본의 외교력이 시험받는다'는 제목의 사설에서 "아베 신조 총리는 적극적 평화주의를 내걸지만 외교의 본류라고도 할 수 있는 두 이웃나라와의 정상회담이 아직 열리지 않고 있다"며 "11월 베이징에서 열리는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자리에서 한중 정상들과의 회담이 실현되도록 정부 간 대화를 거듭할 필요가 있다"고 주문했다.

마이니치 신문 사설은 "중요한 것은 한반도의 안정을 유지하면서 북한의 핵개발 저지라는 일미한과 중국의 공동 목표 실현을 향해 협조를 유지하는 것"이라며 "강대국 간의 게임을 우선시하면서 북한에 대한 대응을 소홀히 해서는 아무것도 얻을 것이 없다"고 지적했다.

아사히 신문은 사설에서 "일본으로서도 지금의 양국, 특히 중국에 주문하고 싶은 것이 군사 분야를 포함해 산적해 있다"며 "그것 때문에라도 역사인식을 정치문제화시키는, 성과를 얻을 수 없는 시도를 차단하고 3개국에 의한 정상회담의 재개를 목표로 한걸음 내디딜 때가 오고 있다"고 적었다.

 
 

 
Total 91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91 <올림픽> 폐회식서 함께 입장한 남북 기수 운영자 2016-08-22 72
90 서해대교, 안전 우려 24일까지 양방향 통행 차단 운영자 2015-12-04 147
89 이희호 여사 방북 합의...남북 화해 분위기 조성될까? 운영자 2015-07-07 268
88 日언론, 한중 정상회담에 경계·자성 교차 운영자 2014-07-05 389
87 문창재 국무총리후보 사퇴 운영자 2014-06-24 588
86 한∼중 하늘길 활짝…17개 노선 신설 운영자 2014-04-25 551
85 내 딸이 바다 속에 있어요 운영자 2014-04-18 500
84 의협 10일부터 집단휴진…정부 "불법에 엄정대처" 운영자 2014-03-01 345
83 '밀물처럼'…美 뉴욕·뉴저지도 동해병기 법안 추진 운영자 2014-02-08 518
82 한국 방문 3명 중 1명이 中國人… 日本人 추월 운영자 2014-01-15 342
 
 
 1  2  3  4  5  6  7  8  9  10  
and or

 

한국 (KOREA)

전화:062-652-8800, 062-653-5500
팩스:062-443-7080
E-mail:kwg8800@hanmail.net
주소:광주광역시 동구 금남로5가 99-8 덕영빌딩 1층
중국(CHINA)

전화:+86-21-3431-7997
팩스:+86-400-67686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