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중문화교류협회 정부간 상호교류,문화/예술,기업/비지니스교류,대학간교류,볍률고문,인재교류
 
2017 년 6 월 4 째주 23 일 금 요일
중국뉴스 ▶ HOME < 보도자료 < 중국뉴스

 
작성일 : 15-07-24 16:28
中 '티베트자치구 선포 50주년' 앞두고 긴장 고조
 글쓴이 : 운영자
조회 : 191  
中 '티베트자치구 선포 50주년' 앞두고 긴장 고조

집단시위·분신사건 잇달아…티베트지역 검문검색 강화

(베이징=연합뉴스) 이준삼 특파원 = 중국의 '시짱(西藏·티베트)자치구 선포 50주년'(9월1일)을 앞두고 '티베트 문제'를 둘러싼 긴장이 고조되고 있다.

중국은 이번 기회를 빌려 '티베트 발전'을 대대적으로 선전하며 '통일'의 중요성을 강조할 생각이지만, 달라이 라마 등은 중국의 '티베트인 탄압'을 부각하는데 초점을 맞출 것으로 보인다.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은 지난달 초 달라이 라마 측으로부터 '가짜 판첸라마'라는 비난을 받는 기알첸 노르부(25)를 만나 '애국애교'(愛國愛敎)를 강조한 뒤 "흔들림 없이 조국통일과 민족단결을 수호하기를 희망한다"고 당부했다.

또 올해는 '시짱 자치구'가 성립된 지 50주년이 되는 해라는 점을 거론하며 대대적인 기념행사를 개최하겠다는 뜻도 전달했다.

시 주석이 조만간 티베트를 직접 방문할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그가 티베트를 찾은 것은 국가부주석 시절이던 지난 2011년 7월이 마지막이다.

중국정부의 이 같은 행보에 맞서는 반중(反中)기류도 점차 뚜렷해지고 있다.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에 따르면 최근 티베트인 집단 거주지역인 쓰촨(四川)성 간쯔(甘孜) 티베트족 자치주 리탕(理塘)현에서는 티베트의 고승 텐진 데렉 린포체(65)가 복역 중 사망했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집단시위가 벌어졌다.

1천여 명이 시위에 참가해 린포체를 애도하고 시신 인도를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RFA는 "공안이 시위대에 발포해 상당수 주민이 부상했다"고 전했다.

린포체는 지난 2002년 발생한 폭탄 테러의 범인으로 지목돼 종신형을 선고받고 청두(成都) 교도소에서 13년째 복역 중이었다.

지난 9일에는 칭하이(靑海)성 위수(玉樹)현 위수시 광장에서 티베트인 승려 한 명이 중국의 '강압 통치'에 항의하며 분신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지난 22일에는 호주에서 티베트인 50여 명이 주(駐)시드니 중국 영사관 안에 침입해 중국 국기인 '오성홍기'(五星紅旗)를 훼손하는 사건까지 일어났다. 물리적 충돌 과정에서 영사관 직원 1명이 부상했다.

호주 경찰은 영사관 무단침입, 국기 훼손, 중국외교관 폭행 등의 혐의로 시위참가자 10명을 체포하고 중국 측에 사과했다.

주호주 중국대사관은 관련 성명에서 "이번 사건은 '시짱 독립' 세력의 폭력적 본질을 다시 한번 보여준 것"이라며 "중국정부는 이미 호주에 엄정한 항의를 제기하고 관련자를 엄벌할 것을 요구했다"고 밝혔다.

중국 관영언론들은 이번 시드니영사관 습격사건을 주요 소식으로 보도하면서도 이번 시위가 '린포체 사망'과 관련이 있다는 점 등은 거론하지 않았다. 이는 중국 내 티베트인들을 자극할 것을 우려한 조치로 해석된다. 

중국 당국은 현재 티베트 지역의 군경을 대폭 증원하고 검문 검색도 크게 강화한 것으로 알려져 '시짱 자치구 선포 50주년'을 둘러싼 긴장국면이 당분간 계속될 전망이다.

 
 

 
Total 104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104 中정부·매체, 무디스 등급강등에 "잘못된 평가다" 강한 반발(종… 운영자 2017-05-25 5
103 위안화 IMF 특별인출권 편입으로 국제화 속도 빨라질 것 운영자 2016-09-22 74
102 중국 고속철 2만km 동파 운영자 2016-09-16 100
101 대만 차이잉원, 조각 마무리단계.."양안관계 중요" 의중 운영자 2016-04-16 113
100 올해 中문화대혁명 종결 40년…'재평가'·'반성&… 운영자 2016-01-26 225
99 뉴욕타임스 "쯔위 사태로 중국과 대만 갈등 확산" 운영자 2016-01-18 165
98 中외교부, 모란봉악단 공연취소 이유 질문공세에 '묵묵부답… 운영자 2015-12-14 112
97 中 '티베트자치구 선포 50주년' 앞두고 긴장 고조 운영자 2015-07-24 192
96 중국 7·7사변 기념일, 대일 역사공세 운영자 2015-07-07 187
95 마카오 찾은 시진핑 "一國兩制(일국양제·한 국가, 두 체제) 사… 운영자 2014-12-22 231
 
 
 1  2  3  4  5  6  7  8  9  10    
and or

 

한국 (KOREA)

전화:062-652-8800, 062-653-5500
팩스:062-443-7080
E-mail:kwg8800@hanmail.net
주소:광주광역시 동구 금남로5가 99-8 덕영빌딩 1층
중국(CHINA)

전화:+86-21-3431-7997
팩스:+86-400-6768638